본문 바로가기

한국

경복궁#001 - Seoul-scape 더보기
신당동#001 - by. RiCHUE 더보기
황학동#001 - by. SPACE 然 더보기
신사동#001 - by. space.kang 더보기
을지로#002 - Seoul show-window 더보기
MMCA_Seoul#001 - Walking through the museum 전시 취재 차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방문하였을 때 촬영한 사진이다. 입장하는 공간을 보았을 때, 반복적인 창틀과 난간 손잡이 그리고 흰 벽과 천장의 조합에서 절제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다. 이를 촬영하고자 뷰파인더로 구도를 잡고 있는데, 화면으로 전시를 보고 나오는 관람객이 나타났다. 이 모습은 일점소선을 그리는 안정된 프레임들과 다른 생동감을 사진에 불어넣었다. 더보기
MMCA_Seoul#002 - Standing at the museum 더보기
황학동#002 - Watching the city 더보기
MMCA_Seoul#003 - Playing in the museum 더보기
서교동#001 - 메리골드 호텔 홍대입구역사거리에서 양화대교 쪽으로 걸어서 3분 정도 가다보면 옆에 공사장과 함께 눈에 들어오는 호텔이다. 대로에서 보이는 입면은 다소 단순하다. 그런데 입면에 보이는 점으로 보이는 것은 부피가 있는 것으로 해가 질 시간에는 건물 입면에 그림자가 져 다양한 사선을 연출한다. 더보기
서교동#002 - 라이즈 오토그래프 컬렉션 홍대입구가 있는 양화로에는 최근 많은 빌딩들이 새로 지어졌다. 그 중 하나인 RYSE 빌딩은 ㄴ의 형태의 빌딩으로 대로변은 석재로 마감 처리돼있으며, 그 외의 면들은 유리로 감싸져있다. 나는 이 건물에서 재밌는 패턴을 발견하게 되었는데, 그것은 건물이 꺾이는 부분에서 보이는 선들의 겹침이었다. 유리의 프레임들이 서로 교차하고 이윽고 반사된 유리면에서는 그 선들이 점점 일렁거리며 흩어지는 것이 재미있어 촬영하였다. 더보기
동교동#004 - 롯데호텔 L7 홍대입구역사거리에 새로 들어선 롯데호텔 L7은 근방의 시선을 사로잡는 건축물이 되었다. 객실의 창문은 일률적이지 않고 몇 가지 패턴으로 반복된다. 이 건물에 비쳐진 하늘과 도심의 모습이 프레임에 의해 나뉘어지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더보기
동교동#003 - 토르스타워 홍대입구역 1번 출구 바로 앞에 있는 CGV가 있는 건물이다. 보라빛 가로 줄무늬가 유독 눈에 띄는데, 입면에 붙어있는 철제 구조물과의 만남을 사진으로 촬영해보았다. 더보기
동교동#001 - 미래프라자 홍대입구역 8번 출구를 나오면 바로 만날 수 있는 빌딩이다. 대로 맞은 편에서 이 빌딩을 보았는데, 원형 처리된 모서리 부분이 마치 물이 떨어지는 폭포처럼 보였다. 더보기
동교동#002 - 효성홍익인간오피스텔 연남동으로 향하는 홍대입구역 3번 출구에 붙어있는 건물이다. 저층부는 상권이 형성돼있으나, 고층부는 오피스텔로 쓰여지고 있다.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있는 건물이라 저층부만 살펴보게 되었는데, 사진으로 촬영한 고층부에는 다양한 삶의 모습이 드러났다. 더보기
창천동#001 - 사루비아 빌딩 홍대입구역이 있는 대로 끝에 있는 건물로, 형태적으로는 별다른 인상을 주지 않는다. 다만 길의 끝에 있는 특징 때문에 홍대입구역 어디서 보아도 존재감을 자아낸다. 입면은 층층히 반복되는 띠가 인상적인데, 가끔은 해가 넘어갈 때 그 햇빛이 아름답게 보일 때가 있다. 이 날은 유리창에 비친 하늘의 모습이 인상에 남아 촬영하였다. 더보기
창천동#002 - 쓰리알유시티 이 건물을 정면에서 보았을 때에는 그렇게 많은 관심이 가지 않았다. 하지만 사루비아빌딩을 찍기 위해 동교동 삼거리의 교통섬에 가니 건물이 다르게 보였다. 아마 복도 끝에 있는 유리벽일 것이라 예상하는데, 그 유리벽이 층층이 반복되는 모습이 미적이었다. 더보기
창천동#003 - 쓰리알유시티 앞선 건물의 입면이다. 고층부는 오피스텔로 쓰이고 있는데, 효성홍익인간오피스텔과 같은 군상이 나타나고 있다. 더보기
전농동#001 - 신축빌라 내가 사는 동네는 전농동이다. 난 이곳에서 28년동안 살았으며,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간적이 없다. 항상 마당이 있는 집에서 살았는데, 같은 동네에서 이사를 가도 그 집엔 항상 감나무가 있었다. 학교도 집 인근의 학교만 다니다 보니 자취를 한 적도 없다. 어쩌면 요즘 같은 세상에서 보기 드문 환경에서 자라온 것일지도 모른다. 우리 동네는 번화가와는 거리가 먼 곳이라 변할 일이 없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이 동네에도 큰 변화가 2번 정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첫번째는 청량리역사의 신축이며, 두번째는 최근에 불고 있는 빌라 신축 바람이다. 최근 들어 많은 집들이 헐리고 새롭게 지어지고 있다. 그러다 문득 층층히 올라간 건설현장의 가림막을 보고는 카메라를 꺼내 보았다. 더보기
청량리#001 - 더 디자이너스 호텔 내가 살고 있는 전농동은 청량리 바로 옆에 있다. 하지만 내가 주로 다니는 청량리는 한정적인데, 바로 ‘청량리역’ 근처이다. 나는 차를 가지고 청량리역의 롯데마트나 백화점에 간다. 걸어서 갈적엔 주로 청량리역을 가기 위함이다. 어린시절부터 보아온 청량리역의 변화과정은 매우 생생하다. 청량리역사가 새로 지어지면서, 그 주변에도 몇 개의 건물들이 새로 올라가게 되었다. 주로 오피스텔이나 모텔, 호텔 등이 그것이다. 그 중에서도 ‘더 디자이너스 호텔’의 입면의 조형물은 반복적이며, 햇빛에 따라 생기는 그림자가 다양하여 흥미롭게 다가왔다. 더보기
종로1가#001 - 타워8과 SK 서린빌딩 개인적으로 나는 종로1가에 자주 가는편이다. 종로에는 수많은 빌딩들이 있지만, 특히 세종대로에 가까워질수록 더 현대적이고 입면이 잘 디자인된 빌딩들이 많다. SK 서린빌딩은 미국에 있는 미스 반 데 로에의 작품인 ‘시그램 빌딩’을 따라 설계한 것이다. 미니멀리즘의 극치인 빌딩을 따라한 것다 보니 그 자체만 촬영하여도 좋은 사진이 나올수도 있지만, 나는 대비라는 방법을 선택하기로 하였다. 종로구청쪽에서 서린빌딩은 타워 8과 르메이에르 빌딩 사이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더보기
종로1가#002 - 신라스테이 광화문점 종각역에서 나와 르메이에르 빌딩으로 가다 보면, 횡단보도가 없는 길이 있다. 이 길은 좀 넓은 편이어서, 종로 사이에 있는 숨통처럼 느껴진다. 이 숨통 사이로 사람들이 쉬어갈 수 있는 곳, 신라스테이 광화문점이 잘보인다. 처음 사진을 촬영하였을 적에는, 신라스테이 입면의 패턴적인 요소만을 고려하였다. 그런데 디지털 암실에서 작업할 때, 우연하게도 열려있는 단 하나의 창문을 발견하였다. 재미있게도 우연히 찍힌 이 창문은 이 사진의 포인트가 되었다. 더보기
종로1가#003 - 한국무역보험공사 종로1가 #001과 #002, 그리고 이 사진은 같은 날에 촬영한 것이다. 이 날은 흐린 날이었는데, 그 덕분에 빛이 더 부드럽게 묘사되어 건물이 가지는 패턴적 요소에 더 집중되었다. 한국무역보험공사가 위치한 이 건물의 입면은 길가로 난 ‘V’자 창이 그 특징인데, 유리가 약간 청색톤이어서 시원한 느낌을 준다. 더보기
종로1가#004 - 종로1번가 빌딩 이 사진의 촬영 시기는 앞의 종로 사진들과는 다르다. 을지로 #001과 같은 시기에 촬영한 작품인데, 이 날도 약간 흐렸던 것으로 기억한다. 을지로를 돌아다니면서 촬영한 사진 중 하나인데, 렌즈를 통해 본 이 건물은 정신없어 보이는 입면이 매력적이다. 더보기
세종대로#001 - 더 케이트 원 타워 세종대로에서 있었던 지인의 결혼식을 나오면서 촬영한 사진이다. 마침 결혼식장 앞에 이 건물이 있었는데, 조금씩 열려있는 창문에서 느껴지는 리듬감이 너무 좋았다. 또한 사광을 받아 오른쪽으로 갈수록 파란 빛이 점점 짙어 지는 것이 하늘을 잘 반영하고 있었다. 그 푸르름이 마음에 확 와 닿았다. 더보기
을지로#001 - 한화빌딩 지금은 입면 리노베이션으로 인해 점점 다른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는 한화빌딩의 예전 입면이다. 이 건물은 각층마다 4가지 색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색의 조화와 반복이 아름다워 촬영하였다. 앞의 종로1번가 빌딩과 동일한 날에 촬영하였는데, 이 날 촬영한 사진들이 좋은 작품이 많아 전시작품 선택이 힘들었다. 특히 초전이다 보니, 그에 더 적합한 작품을 고르는 데에상당한 시간을 쏟았다. 을지로는 다음 기회에 개별 전시로 더 볼만한 작품들과 함께 관람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 더보기
명동#001 - 중국대사관 명동에서 거대한 존재감을 발하는 장소를 한곳 선택하라고 한다면, 바로 중국대사관을 고를 것이다. 중국대사관은 그 문에서부터 중국의 개성을 잘 드러내고 있는데, 중화사상의 붉은 색과 규칙적인 금색 장식에서 그것을 볼 수 있다. 또한 공안 직원이 문 앞에서 정자세로 대기하고 있는데, 덕분에 간단한 사진을 촬영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큰 압박감을 느꼈다. @ 이건하우스 더보기
명동#002 - 현대해상 창의 크기가 불규칙하게 배열되어 있어 그 입면이 마치 바코드처럼 보이는 건물이 현대해상이다. 어지러운 명동 뒷골목을 우연히 걷다가, 주차장 공간을 통해 보이는 입면이 눈에 띄어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더보기